핵심 가두상권 주간 리포트 – 신사동 가로수길

패션동향

ⓒ 어패럴뉴스 종합취재, appnews@apparelnews.co.kr
2019년 08월 26일

신사동 가로수길 – 단기 임대 매장 사람 몰려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플리마켓, 체험이벤트, 샘플 세일 등 다양한 팝업 스토어가 생겨나면서 유입이 다시 늘었다.

이달 들어 유동 인구가 작년동기 대비 20% 가까이 증가했다. 중국 관광객 비중이 압도적으로 늘었다.

오랜 공실로 어려움을 겪은 건물주들이 단기임대로 자리를 내어 주면서 공실도 크게 줄었다.

메인 도로 보다는 이면도로가 더욱 활기를 띄고 있다. 임대료가 낮아 다양한 이벤트 매장들이 운영된 영향이다.

8월 중순 주말 ‘하리(hari)’가 세로수길에서 ‘하리피플’ 세일 행사를 진행, 당일 입장 대기자가 150여명에 달했다. ‘하리’는 ‘허리는 얇고 엉덩이는 큰 청바지’, 운동복 위주로 전개 중이며 탄탄한 팬덤을 확보하고 있다. 2030대 여성 패션 ‘더 엘리’도 쇼핑객이 매장을 가득 메웠다.

이곳에 오랫동안 터를 잡은 패션 브랜드 매장 매출은 전년 대비 약 20% 신장했다.

볼거리 놀거리도 풍성했다. 기아차가 가로수길에 신형차 ‘셀토스’ 팝업스토어를 열었다. 데님브랜드 ‘리바이스’ 직영점이 오픈할 예정이다.

핵심 가두상권 주간 리포트 – 홍대

패션동향

ⓒ 어패럴뉴스 종합취재, appnews@apparelnews.co.kr
2019년 08월 26일

홍대 – 젊은 유동객 늘며 활기
 
[어패럴뉴스 이종석 기자] 휴가 시즌임에도 불구하고 유동인구는 크게 줄지는 않았다.

작년과 전월 대비 미세한 감소 추세를 보였다. 10~20대 연령층은 전달 대비 늘었다. 중고등학생과 대학생의 방학기간 때문이다. 평균 매출도 작년과 전달대비 보합을 기록하고 있다.

SNS와 TV방영을 통해 입소문이 난 음식점과 술집이 계속해서 입객률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중국 음식점 계열의 입객률이 높아졌다.

공실은 없다. 현재 입점을 대기 하는 업체들이 늘고 있다. 특히 뷰티 계열의 업체들이 몰린다. 젊은 여성 층 겨냥에 더욱 포커싱하는 분위기다. 이번 달 신규 점포로는 삼성전자의 ‘갤럭시’팝업스토어가 오픈 했으며, 신세계 ‘노브랜드’는 현재 공사를 마쳐 오픈을 기다리고 있다.

핵심 가두상권 주간 리포트 – 강남역

패션동향

ⓒ 어패럴뉴스 종합취재, appnews@apparelnews.co.kr
2019년 08월 26일

강남역 – 식음료 매장만 흥행
 
[어패럴뉴스 오경천 기자] 패션 매장들의 분위기는 별로 좋지 않다. 유동인구는 많은데 반해 매장으로의 집객력은 낮은 편이다. 각 매장에서는 시즌 오프 등 할인 프로모션을 진행 중이지만 소비가 작년보다 못한 상황이다.

8월 중순 이후 더위가 한 풀꺾이면서 여름 상품 구매도 크게 줄었다. 그렇다고 가을 상품 판매가 활발한 상황도 아니다. 상권관계자들은 “날씨 영향도 크지만 패션 소비가 위축된 것으로 보인다. 식음료 매장만 사람이 붐빈다”고 전했다.

유니클로, ABC마트, 데상트, 무인양품 등 일본 브랜드들의 타격이 크다. 강남 중심에 위치한 대형 매장들로 일본 불매운동에 대한 직격탄을 맞고 있다. 이에 따른 매출 부진도 심각하다.

그렇다고 반사이익이 있는 것도 아니다. 스파오, 탑텐, 뉴발란스, JD스포츠 등 경쟁 매장들의 매출 변화는 거의 없다. 작년과 비슷하거나 소폭 증가한 수준이다.

상권의 변화도 거의 없다. ‘라인프렌즈’가 오픈을 준비 중일뿐, 패션 매장의 새로운 진출이 나 폐점 소식은 없다.

홈플러스, 온라인 물류를 대형마트 안으로

패션동향

ⓒ 어패럴뉴스 조은혜기자, ceh@apparelnews.co.kr   
2019년 08월 26일

홈플러스, 온라인 물류를 대형마트 안으로

점포 풀필먼트센터 2, 3호점 오픈

온·오프라인 경계 허문 O2O 가속화

홈플러스(대표 임일순)가 점포 온라인 물류 기능을 업그레이드한 ‘점포 풀필먼트센터(FulfilmentCenter, 이하 FC)’ 2, 3호점을 안양점과 원천점에 구축했다.

FC는 대형마트에 장착한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다. 기존 점포 자산을 활용해 물류센터 시공에 드는 거액의 비용과 시간, 관리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하고, 고객의 자택 가장 가까운 도심에서 누구보다 빠른 배송을 수행한다. 경쟁사와 달리 과도한 출혈 없이 신선 품질, 배송 속도, 운영 효율을 크게 높일 수 있도록 온·오프라인의 경계를 허문 ‘올라인’ 모델을 선보인 것이다.

안양점과 원천점은 평범한 마트처럼 보이지만 내부는 딴판이다. 매장에선 평소처럼 고객들이 여유롭게 카트를 끌며 장을 보고 있지만, 지하 1층에 들어서면 한편에는 배송 트럭 40여 대가 도열해 있고, 그 앞으로 약 2,000평(안양FC 1,764평, 원천FC 2,074평) 규모의 물류센터가 펼쳐진다.

대형마트의 4만여 종 상품 중 온라인 주문의 70%가 집중되는 3,000여 종 핵심 상품이 빼곡히 진열돼 있고, 그 사이로 자동화된 롤러 컨베이어 한 줄이 길게 이어진다. 컨베이어 위로는 상품이 담긴 트레이들이 미끄러지듯 다닌다. 트레이는 고객이 주문한 상품이 놓인 진열대 앞에서 멈춰 섰다가, 피커(picker, 장보기 전문사원)가 상품을 담아 주면 다시 다음 구역으로 향한다. DPS(Digital Picking System)는 피커에게 물건을 담을 트레이 선정에서부터 상품 위치, 최종 검수결과 등을 모두 알려 주어 피킹 오차범위를 제로(0)화 한다. 3분여 만에 컨베이어 한 바퀴를 모두 돈 트레이는 배송 트럭에 실려 마트를 떠난다. 흔한 동네 마트가 전통적인 장보기와 온라인 피킹을 모두 만족시키는 ‘쇼킹’(Shopping+picking)한 O2O 매장으로 바뀐 셈이다.

이런 방식으로 안양점과 원천점의 하루 온라인 배송 건수는 기존 200건의 7배인 1,500건, 피커 1인당 고객 주문 처리 건수는 기존 22건에서 30건으로 확대된다.

홈플러스의 이런 변화는 전국 모든 점포를 각 지역별 ‘고객 밀착형 온라인 물류센터’로 탈바꿈시켜 단기간 내 온라인 사업을 성장시킨다는 전략의 일환이다. 앞으로 홈플러스는 현재 107개 점포 온라인 물류 기능을 2021년까지 전국 140개 전 점포로 확대시키고, 온라인 배송이 크게 몰리는 지역은 물류 기능과 규모를 업그레이드한 FC를 통해 커버할 계획이다.

특히 창고형 할인점과 대형마트의 강점을 융합한 모바일 창고형 마트 ‘더 클럽’을 통해 창고형 할인점 시장에서도 ‘전국 당일배송’ 시대를 연다는 포부다.

홈플러스는 이 같은 도전을 통해 2018년 6,000억 원 수준이던 온라인 사업 매출액을 2019년 1조 원, 2020년, 1조6,000억 원, 2021년 2조3,000억 원으로 수직 상승시킬 전망이다.

美 리세일 붐, 제이씨페니·메이시스도 참여

패션동향

ⓒ 어패럴뉴스 장병창 객원기자, appnews@apparelnews.co.kr   
2019년 08월 26일

美 리세일 붐, 제이씨페니·메이시스도 참여

스트리트 웨어 리세일 검색 세 자릿수 성장
밀레니얼스 명품 리세일 수요, 공급 못 따라가

 
[어패럴뉴스 장병창 객원기자] 이미 예고돼 왔지만 지금 미국 패션시장은 리세일 붐이다. 패션아이템의 한 파생상품 정도로 취급됐던 리세일 아이템들이 미국 주요 백화점의 안방을 차지하는 아이템으로 위상이 높아졌다.

미국 최대 백화점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메이시스가 온라인 리세일 전문업체인 쓰레드업(ThredUp)과 파트너십으로 미주지역 40개 점포에 매장을 입점시키기로 한데 이어 제이씨페니도 30개 점포에 리세일 매장을 런칭시키기로 했다.

스테이지 스토어스도 45개 매장에서 리세일 상품을 판매키로 쓰레드업과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 이어 앞서 럭셔리 전문 백화점으로 꼽히는 니만 마커스도 지난 4월 럭셔리 중고품 온라인 리테일러 패션 필(Fashion phile)지분 일부를 인수하며 리세일 시장을 노크했다.

이는 미국 주요 백화점들이 최근 수년간 온라인 등에 고객을 빼앗기고 유명 브랜드들이 백화점에서 빠져나가는 등 고객 감소에 따른 고육지책으로 풀이 되지만 최근 밀레니얼스, Z세대를 중심으로 리세일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고 있는 것과 때를 같이 한다는 점이 주목된다.

리세일 패션 시장 규모는 지난 해 240억 달러에서 5년 내에 510억 달러로 두 배 이상 성장하고, 10년 후에는 640억 달러로 패스트 패션 440억 달러를 추월하게 된다는 것이 쓰레드업의 전망이다.

최근 온라인 리세일 전문 더리얼리얼(The RealReal)의 ‘2019럭셔리 리포트’에 따르면 여성, 밀레니얼스, Z세대 주도로 지난 1년 간 스트리트웨어 리세일 검색이 281%나 증가하는 등 폭풍 성장기록을 남겼다.

아이템별로는 부캣 햇이 365%, 스니커즈 213%, 카고 팬츠 111% 등이다. 스니커즈 중에서는 이지662%, 프라다 437%로 톱 브랜드로 꼽혔다.

스트리트웨어 패션 아이템 중에서는 이지, 오프 화이트, 나이키가 톱 3로, 수프림, 아디다스가 뒤를 이었다. 팜 앤젤스 리세일 검색은 1,720% 폭증해 가장 높은 성장률을, 오프 화이트와 나이키의 콜라보레이션 아이템도 1,660%의 검색 증가율을 기록했다.

럭셔리 리세일 베스트 10 아이템은 공급이 수요를 못 쫓아가는 가운데 구찌 리세일이 전년보다 78% 증가해 1위를 마크했고 루이비통과 샤넬, 프라다, 에르메스 순으로 뒤를 이었다. 펜디 89%, 디올 99%의 검색 증가율로 6위와 7위를 마크했고 발렌시아가는 102% 증가로 10위권에 진입했다.

메이시스, 제이씨페니 등의 백화점 내 리세일 매장들은 각각 500~1,000 평방미터 규모로 주력 아이템은 핸드백과 여성 패션이 중심이다. 데님, 신발, 재킷, 파인 와치 등으로 일주일 단위로 쓰레드업이 큐레이트한 새로운 상품들을 선보이게 된다.